Dailypharm

X
"여드름치료제 '톡톡이'가 돌아왔다"
이탁순 기자 2013-09-09 06:34:50



"여드름치료제 '톡톡이'가 돌아왔다"
이탁순 기자 2013-09-09 06:34:50
한독 클리어틴, 크레오신티 계승...출시 이후 점유율 1위



유망품목 PM인터뷰 ② 클리어틴 김지혜 팀장(한독)

 ▲ 한독 여드름치료제 <클리어틴>
'톡톡이'로 유명했던 크레오신티가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여드름치료제 시장은 춘추전국시대를 맞았다.

크레오신티는 그동안 전체 시장의 80%의 점유율을 차지할정도로 10대들에게는 스타 아이돌 가수와 다름없었다.

스타가 사라지자 다른 성분의 제품들이 각자 10대의 우상임을 자처했다.

그동안 2위권 그룹에 머물렀던 브레복실(GSK) 등의 제품과 톡클리어(광동제약) 등 신제품들이 여드름치료제 시장 왕좌 다툼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승자는 따로 있었다. 크레오신티와 비슷한 이름의 '클리어틴'이 그 주인공이다.

클리어틴은 한독이 크레오신티를 대신해 살리실산이라는 새로운 성분으로, 톡톡이 고유의 액상제제와 용기를 유지하며 지난 6월 출시됐다.

클리어틴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한독 김지혜 PM은 클리어틴의 발매를 두고 여드름치료제의 '왕의 귀환'이라고 말했다.

- 클리어틴이 시장조사기관 분석 데이터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들었다. 6월 출시한 신제품이라고는 믿기 힘든 기록이다.

= 2013년 2분기를 기준으로 한독의 '클리어틴'이 48%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이어 지난 1월 출시한 광동제약의 '톡클리어'가 22%, GSK의 '브레복실'이 17%, 태극제약의 '파티마'가 5%, 갈더마의 '벤작AC'가 3.9%를 차지했다.

중요한 건 나머지 제품들이 4, 5, 6월 석달치의 매출을 토대로 했지만, 클리어틴은 6월 한달 매출만을 집계했다는 점이다. 그래도 분기실적에서 1위를 기록했다. 그래서 수요가 몰린 3분기는 경쟁제품들과 점유율 격차를 더 벌릴 것으로 생각된다.

- 그래도 크레오신티의 빈자리를 단번에 채우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10대들에게는 '톡톡이'란 대명사로 불리던 제품이지 않나.

 ▲ 김지혜 PM
= 맞다. 클린다마이신 성분의 크레오신티는 ETC로 전환되기전까지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당시 여드름 외용제 시장 전체 규모가 약 70억원이었는데, 지난 1분기에는 13억원까지 떨어졌다.

다행히 여름시장을 앞두고 활발한 마케팅 활동이 전개되면서 2분기부터는 시장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크레오신티와 똑같은 용기와 제형을 그대로 유지한 클리어틴은 시장에서도 크레오신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알려지면서 크레오신티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메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단기간 이렇게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은 요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 '클리어틴'은 현재 시판되고 있는 여드름치료제 중 유일하게 '살리실산 2%를 주성분으로 하고 있다. 살리실산은 '바하(BHA: Beta Hydroxy Acid)'라고도 불리며, 화장품에서부터 피부과 시술에 이르기까지 이미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외국의 경우 '살리실산 2%'가 화장품으로 분류돼 여드름 피부를 위한 화장품으로 매우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살리실산의 효과가 국내에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온라인 해외 구매대행 등을 통해 인기리에 제품이 판매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배경으로 '클리어틴'의 출시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으로 쉽게 전파될 수 있었다.

또한 아이돌 등을 활용한 10대 마케팅이 좋은 성과를 거두며 새로운 '톡톡이'로 알려지면서 단기간에 시장 점유율 1위로 연결된 것 같다.

- 그래도 크레오신티와 다른 제품이 아닌가. 클리어틴만의 장점은 무엇인가?

클리어틴은 각질을 제거하고 모공 깊숙이 침투해 여드름균의 증식을 막고 염증을 완화시켜 여드름을 치료한다.

크레오신티가 염증성 여드름에만 사용할 수 있었던 반면 클리어틴은 염증성, 비염증성 여드름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페퍼민트 향을 첨가해 바를 때 상쾌함을 느낄 수 있고, 액상제제로 끈적거림이나 번질거림이 없어 일상 생활에도 지장이 없다. 하루 두번 아침, 저녁으로 세안 후 톡톡 찍어 바르기만 하면 된다. 또 얼굴을 비롯해 등과 가슴 여드름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 크레오신티와 클리어틴 이름도 비슷하다. 마치 쌍둥이약 같이. 아무래도 크레오신티를 계승한 제품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는데 집중한 것 같다.

= 되도록 크레오신티와 비슷한 이름으로 가려고 했다. 하지만 아무 뜻 없이 이름을 붙인 것은 아니다. '클리어틴'은 깨끗함을 뜻하는 클리어(Clear)와 10대, 틴에이제(Teenager)의 합성어로 10대의 여름을 깨끗하게 치료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클리어틴 제품개발이 크레오신티의 재분류 논의 때 시작됐기 때문에 크레오신티가 가지고 있던 '톡톡이' 이미지를 최대한 승계하는 전략을 썼다.

톡톡이의 제품용기와 제형을 그대로 유지했고, TV광고 또한 기존 '크레오신티' 광고를 리뉴얼해 기존 크레오신티를 사용하던 소비자들이 클리어틴을 연관시킬 수 있도록 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전략은 성공적이었다. 크레오신티를 찾는 고객에게도 거부감없이 자연스럽게 판매가 이뤄졌다.

- 그동안 마케팅 활동과 앞으로의 계획과 목표를 말해달라.

= 클리어틴 출시 이후 적극적인 약국시장 공략과 더불어 다양한 소비자 마케팅을 동시에 펼쳤다. 중고생 대상의 케이블TV 광고는 물론 지난 8월에는 아이돌과 함께하는 '깨끗한 미소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제국의 아이들 멤버인 형식군과 동준군이 참여해 아이돌의 피부관리 노하우를 알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도 이러한 캠페인을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겨울방학을 이용해 외모를 가꾸는 10대들을 겨냥해 12월쯤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도 생각하고 있다.

피부미용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피부관리 시장은 지속 성장하고 있다. 클리어틴의 목표는 크레오신티가 OTC 제품으로 판매되던 때 이상으로 여드름 외용제 전체 시장규모를 키우고, 시장점유율 역시 80% 이상을 차지해 과거 여드름 외용제 시장의 왕좌 자리를 빠른 시간 내에 회복하는 것이다.
이탁순 기자 (hooggasi2@dailypharm.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쇄
  • 카카오톡
  • 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0
지역별 다빈도 일반약 판매가격 정보(2020년 12월)
울산지역 약국 29곳
제품명 최고 최저 가격차 평균
둘코락스에스정(20정) 6,000 5,500 500 5,880
훼스탈플러스정(10정) 3,500 2,500 1,000 2,820
삐콤씨정(100정) 24,000 22,000 2,000 22,857
아로나민골드정(100정) 28,000 25,000 3,000 26,518
마데카솔케어연고(10g) 6,500 5,500 1,000 6,385
후시딘연고(5g) 5,000 4,000 1,000 4,409
겔포스엠현탁액(4포) 4,000 3,500 500 3,932
인사돌플러스정(100정) 38,000 28,000 10,000 31,125
이가탄에프캡슐(100정) 35,000 30,000 5,000 33,932
지르텍정(10정) 5,000 4,500 500 4,797
게보린정(10정) 3,500 3,000 500 3,283
비코그린에스(20정) 4,500 4,000 500 4,125
펜잘큐정(10정) 3,000 2,500 500 2,710
까스활명수큐액(1병) 1,000 900 100 993
풀케어(3.3ml) 25,000 22,000 3,000 24,160
오라메디연고(10g) 6,500 5,500 1,000 6,261
케토톱플라스타(34매) 11,000 9,500 1,500 10,777
노스카나겔(20g) 20,000 19,000 1,000 19,953
베나치오에프액(1병) 1,000 1,000 0 1,000
머시론정(21정) 10,000 8,000 2,000 8,679
닥터베아제정(10정) 3,000 3,000 0 3,000
판콜에스내복액(1박스) 3,000 2,500 500 2,569
테라플루나이트타임(6포) 7,000 6,000 1,000 6,450
비멕스메타정(120정) 70,000 55,000 15,000 60,364
탁센연질캡슐(10캡슐) 3,000 3,000 0 3,000
임팩타민프리미엄(120정) 50,000 45,000 5,000 48,931
복합우루사(60캡슐) 28,000 25,000 3,000 25,625
타이레놀ER(6정) 2,500 2,000 500 2,230
전체보기

채용
속보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 실명게재와 익명게재 방식이 있으며, 실명은 이름과 아이디가 노출됩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 노출방식은

    댓글 명예자문위원(팜-코니언-필기모양 아이콘)으로 위촉된 데일리팜 회원의 댓글은 ‘게시판형 보기’와 ’펼쳐보기형’ 리스트에서 항상 최상단에 노출됩니다. 새로운 댓글을 올리는 일반회원은 ‘게시판형’과 ‘펼쳐보기형’ 모두 팜코니언 회원이 쓴 댓글의 하단에 실시간 노출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데일리팜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데일리팜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dailypharm@dailypharm.com입니다.

    최신순 찬성순 반대순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048 | 등록일자 2005.09.09 | 발행인.편집인 :이정석 | 발행주소: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01호
    전화 : 02-3473-0833 |팩스 : 02-3474-0169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강신국)
    Contact dailypharm@dailypharm.com for more information
    데일리팜의 모든 콘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